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1 17:40

  • 뉴스 > 전국뉴스

이철우 도지사, 울진 피해 주민 위해 특단 대책 강구하라

250억 국비 지원 건의 , 소방인력 50명 신규채용해 특별진화대 구성해달라

기사입력 2022-03-07 20: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북도는 7일 오전 도청에서 울진 산불과 관련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재로 실국장 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먼저, 김중권 재난안전실장의 산불 현황과 이재민 주거지원 대책, 정부의 산불피해복구비 지원 절차 등의 보고로 진행됐다.

 

이번 산불로 지금까지 인명피해는 없으나, 재산피해로 인한 이재민이 530세대 585명이 발생했다고 보고됐다.

 

이날 회의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도에서 이통장연합회 등 민간단체와 협력해 울진 산불 피해조사에 적극 지원하고, 이재민을 위한 임시 주거시설을 일주일 내로 확보하라, “임시주거시설 확보를 위해 각종 성금, 재난지원금 등을 활용하고, LH 공사 등과 협의해 획기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임시주거시설은 피해 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상하수도 시설이 완비된 임시주택을 조성하기 전까지 덕구온천리조트에 마련하고, 친인척 집에서 거주하는 이재민에 대한 생계비 지원 기준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재민의 항구주택 지원에는 LH공사, 경북개발공사와 협의해 반값주택 지원 등 정부의 국비지원을 기다리지 말고 경제부지사를 필두로 특단의 지원 방안을 강구해 추진하고, 실국별로도 피해 주민을 위한 지원 대책을 최대한 끌어내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이날 오후 울진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산불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주거지원에 대한 주거비생계비 전액 국비지원 항구주택 조성에 LH공사, 경북개발공사 참여시 세제감면 혜택 산불진화 특별 전용헬기 구입을 위한 250억원 규모의 국비 지원 소방인력 50명을 신규 채용해 특별진화대를 구성해 줄 것을 공식 건의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