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1 20:12

  • 뉴스 > 정치뉴스

민주당 상주·문경지역위원회 '정책간담회', 국비예산과 현안 해결 모색'

서영교 이원택 의원, 고윤환 문경시장, 이재우 점촌농협조합장 등 참여

기사입력 2021-06-20 21: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상주 만산동 경상연엽초협동조합에서 열린 지역 정책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하는 모습. (사진=더불어민주당 상주.문경지역위원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경북 상주·문경시 지역위원회는 20일 상주시 만산동 경상엽연초생산협동조합에서 지역 국비예산 확보와 지역 정책현안을 건의하는 '정책 간담회'를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상주·문경시 지역위원회 협력의원인 서영교 의원(행정안정위원회 위원장)과 이원택 의원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장)을 비롯해 고윤환 문경시장, 이재우 점촌농협조합장, 정용운 상주·문경시 지역위원장, 박인국 문경당원협의회 회장, 소속 시의원, 정책자문위원, 일반시민 등이 대거 참석했다.

 

지역의 국비예산과 현안에 대해 경청하고 그 해결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등 뜻깊은 자리가 됐다.



 

오른쪽부터 서영교 의원, 정용운 위원장, 이원택 의원. (사진=더불어민주당 상주.문경지역위원회 제공)

 

서영교 의원은 인사말에서 "집권 여당의 힘 있는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으로서 고향인 상주·문경의 주요 현안을 적극적으로 경청하고 그 해결 방안을 정용운 지역위원장과 꾸준히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원택 의원은 "상주·문경은 우리 김제·부안과 같은 인구소멸과 농업의 미래에 대한 깊은 고민을 갖고 있다. 동병상련의 입장에서 청년, 농업, 임업에 대한 예산 지원은 꼼꼼히 챙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용운 위원장은 "오늘 정책간담회를 통해 지역의 국비예산 확보와 지역 현안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국회와 중앙정부의 가교 역할에 고마운 뜻을 전한다"면서도 "농업농촌도시 상주. 문경이 지방소멸도시의 불명예를 벗어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협력과 상생을 약속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