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1 20:12

  • 뉴스 > 경북뉴스

양성평등 확산 기여 道여성상 후보 접수

경북여성·양성평등·여성복지, 내달 9일까지 3개 부문 모집해

기사입력 2021-06-13 22: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북도는 양성평등에 대한 확산을 위해 15회 경상북도 여성상후보자를 오는 79일까지 추천 접수한다고 13일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경상북도 여성상'은 지난 1998'장한 여성상'으로 시작해 2007년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해 지난해까지 100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선발 분야는 올해의 경북여성, 양성평등, 여성복지 등 3개 부문이다.

 

도내 3년 이상 계속 거주하고 있는 도민 중 각 분야별 공적이 뚜렷한 자를 시장·군수 및 도 단위 기관·단체장이 부문별로 1명 이내로 추천할 수 있다.

 

경북여성 분야(1)는 정치·경제·사회·교육 등 사회 각 분야에서 탁월한 창의력과 재능을 발휘해 경북을 빛내거나 경북여성발전에 크게 기여함으로써 시대를 앞서가는 장한 여성이어야 한다.

 

양성평등 분야(3명 이내)는 가정과 사회에서 성차별적인 의식과 관행을 개선해 양성평등 문화 확산 및 정착에 기여한 자를 선발한다.

 

여성복지 분야(5명 이내)는 여성의 복지 증진, 능력 개발, 여성단체 활성화 및 도정 발전에 기여한 자를 선발한다.

 

추천서 접수는 도청 홈페이지에서 서식을 받아 거주지 시·군청 '경북 여성상' 업무담당부서로 제출하면 된다.

 

해당 시군은 자체공적심사위원회 의결을 거쳐 다음달 9일까지 경북도로 접수하게 된다.

 

수상자 결정은 신청서 접수 후 관련 서류 검토 및 현지실사 확인을 거쳐 경북도 여성상 공적심사위원회가 후보자의 공적내용과 사회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결정하며, 시상은 오는 9월 양성평등주간 기념 행사 때 있을 예정이다.

 

지난해 '14회 경상북도 여성상'에서는 이옥비 ()이육사추모사업회 상임이사가 각종 강연과 행사로 경북여성의 민족정신과 항일독립운동 성지로서의 경북을 널리 알린 공적을 인정받아 '올해의 경북여성'으로 선정된 바 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