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1 20:12

  • 뉴스 > 경북뉴스

안동·상주시도 7일 부터 5인이상 집합금지 해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확대, 지역 확진자 발생 안정세 유지

기사입력 2021-06-04 23:1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북도가 7일 자정부터 코로나19가 안정화된 안동시와 상주시에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확대 실시한다.

 

이에 따라 지난 426일 성공적으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도입한 12개 군지역을 시작으로 지난달 24일 영주시와 문경시의 확대에 이어 7일부터 안동시와 상주시가 추가적용됨에 따라 경북도 16개 시군에서 시범 실시된다.

 

지난 426일부터 시범 실시 중인 12개 군에서는 지난 40일간 총 35, 일일 0.87명이 발생하고, 영주시와 문경시는 도입 후 지난 12일간 총 2, 일일평균 0.16명 발생해 확진자 확산없이 안정세를 유지 중이다.

 

이에 경북도는 미실시 9개 시군에 대한 확대적용을 검토해 코로나19가 안정된 안동시와 상주시 시행을 중대본과 협의해 7일부터 실시하게 됐다.

 

실제 지난 1주간 안동시와 상주시는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집합금지 해제 이후 골목상권도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개편안 도입 후 14개 시군의 식당, 카페 등 자영업 매출이 증가해 방역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를 나타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범실시로 서민경제가 살아나고 있으며, 안동시와 상주시의 확대실시로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이다", "방역과 경제의 조화를 위해 방역에 대한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