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1 20:12

  • 뉴스 > 상주뉴스

상주시 농기센터 “벼 저온성 해충 적기방제”

기사입력 2021-06-03 20:3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3일 벼 모내기 이후 저온성 해충의 발생이 우려된다며 적기방제를 당부했다.

 

5~6월 평균기온이 전년보다 낮고 최저기온이 10이하로 내려간 일수가 많아짐에 따라 큰 일교차로 저온성 벼 해충인 벼잎물가파리, 벼물바구미 등의 밀도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벼물바구미의 성충은 벼 잎을 세로로 줄지어 갉아먹으며, 유충은 뿌리를 갉아먹기 때문에 뿌리에 피해를 입은 포기는 잘 자라지 못한다. 벼잎물가파리는 모내기 직후 논에 성충이 침입해 수면 위를 걸어 다니다가 주로 수면에 늘어진 잎에 산란하고, 유충은 부화 직후 벼 잎에 잠입해 엽맥을 따라 전진하면서 굴을 파고 피해를 입힌다.

 

벼의 저온성해충은 기온이 낮은 경우 산란율과 생존율이 높아져 모의 잎과 뿌리에 피해를 준다. 적기에 방제를 하지 못할 경우 모내기 한 논에서 초기에 많은 피해를 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농업기술센터는 저온성 해충 방제를 적극 홍보하고,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병해충 예찰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

 

김용택 기술보급과장은 저온성 벼 해충에 의한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발생 여부를 확인 후 초기에 적용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피해를 막기 위해 농가에서도 예찰활동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