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5 22:21

  • 뉴스 > 경북뉴스

경북도 공무원 778명 특정 조사 착수

경북도 감사관 “투기행위 발견 시 엄중히 책임 묻겠다”

기사입력 2021-04-06 20: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북도가 공무원 부동산 투기 조사에 나섰다.

 

전국적으로 대규모 택지와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토지 등 부동산 거래, 개발 등을 통해 이익을 취하고도 그에 상응하는 정당한 납세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사레가 발생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6일 경북도는 경북개발공사와 지자체 공무원 등 778명에 대한 투기 조사에 착수했다. 경북개발공사 임직원 131명 전원과 도청 관련 부서 공무원 238, 조사대상 지역 8개 시·군 공무원 409명 등이 조사 대상이다.

 

이들은 경북도청 이전 신도시 건설사업과 경산 화장품 특화지구, 신경주역세권 국가산업단지 등 8개 개발 지구와 업무적으로 연관됐다.

 

경북도는 지난달부터 LH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한 정부 조사와 별도로 공무원의 투기 여부를 조사하고자 지난주까지 직원들의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받았다.

 

조사는 1주일 정도 걸린다. 조사대상 사업지구 내 토지 소유 여부와 토지거래 명세를 살피고 취득세 납부자료 등도 활용한다. 경북도는 위법행위 의심자를 선별하고 실제 위법행위가 확인되면 수사 의뢰와 고발 등의 후속 조처를 한다. 정규식 경북도 감사관은 투기행위가 발견되면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