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5 22:21

  • 뉴스 > 상주뉴스

20년간 모은돈, 5500만원 선뜻 내놓은 손광자 할머니

밭 처분한 돈 보태 기탁,“어려운 이웃에게 도움 됐으면”

기사입력 2021-04-05 21:3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상주시 모서면 호음리에 거주하는 손광자(79·)씨가 생활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써달라며 5,500만원을 내놓았다.

 

손광자 할머니는 5일 오전 상주시청을 방문해 강영석 시장에게 기부금을 전달했다.

 

손 할머니는 기탁금이 모서면을 비롯해 상주시의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남편이 세상을 떠난 뒤 혼자 농사를 지으며 생활해온 손씨는 생전에 어려운 사람을 위해 좋은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지난 20여 년 근검절약하며 모은 돈에 자신의 밭을 판 돈을 보태 기탁금을 마련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어르신을 보면 우리에게 희망이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어르신의 바람처럼 상주시도 시민 복지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