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5 22:21

  • 뉴스 > 상주뉴스

상주시-환경부, 스마트 그린도시 업무협약식·비전선포식 개최

2022년까지 총 166억 투입…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등

기사입력 2021-03-31 23: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기도 화성시 모두누림센터 아트홀에서 한정애 환경부장관, 강영석 시장.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상주시 제공)

 

상주시와 환경부는 지난 30일 그린뉴딜 분야 선도 지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정애 환경부장관,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을 비롯 8개 권역별 지방자치단체장이 참석했고, 17개 지자체는 영상으로 참여한 가운데 업무협약식과 비전선포식이 진행되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25개 지자체를 대표해 화성시장, 강원도지사, 제주도지사와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추진 계획을 직접 발표하는 등 상주를 그린뉴딜 선도 도시로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25개 지자체를 대표해 화성시장, 강원도지사, 제주도지사와 함께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추진 계획을 직접 발표하는 등 상주를 그린뉴딜 선도 도시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강 시장은 발표를 통해 다음 달부터 2022년까지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66억 원을 투자해 북천 산책로와 국도 25호선을 중심으로 클린로드 및 쿨링포그시스템,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또 북천의 생물 서식 공간 마련을 위한 생태계류와 비점오염 저감시설인 식생체류지를 조성하는 등 생태를 복원해 북천시민공원 일원을 종합적인 시민 커뮤니티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구상을 설명했다.

 

강 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2년간 총 780톤의 이산화탄소 줄이는 등 지역민이 폭염과 미세먼지의 위험에서 안전하게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청정존'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 창출 484, 생산유발효과 26억 원 및 부가가치유발효과 8억 원 등의 경제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상주시는 21세기 기후변화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 로 대응할 수 있는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이 사업과 연계한 후속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상주가 스마트 그린도시 선도 지역의 모범이 될 전망이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