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3 19:45

  • 뉴스 > 문경뉴스

역사 왜곡 논란 '조선구마사' 사면초가… 문경시 촬영 "인센티브 돌려달라"

기사입력 2021-03-28 22: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문경시가 역사왜곡 논란을 빚고 있는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사에 지급한 촬영 인센티브를 회수하고, 엔딩 크레딧에 장소협찬 삽입 문구 삭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경시는 지난 25제작사 측에 지난해 지급된 영화·드라마 촬영 인센티브 환수를 협의 중이며 엔딩 크레딧에 장소협찬 문구 삭제를 요청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선구마사는 지난해 11월 역사물 촬영을 위해 문경새재오픈세트장을 이용하고 사용료 284만원을 문경시에 납부했다. 사극 촬영장소로 유명한 문경시는 2019년부터 지역 명소 홍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에서 영화나 드라마를 촬영하는 제작사에게 촬영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

 

조선구마사가 촬영된 문경새재오픈세트장은 드라마 대조영, 추노 등 200여편 이상의 작품의 배경이 된 곳이다. 문경시는 지역에서 지출한 제작비용 1800만원 중 20%360만원을 '조선구마사' 제작사에 인센티브로 지원했다.

 

하지만 최근 이 드라마에서 역사 왜곡 비판이 거세게 일자 이를 환수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조선구마사 첫 회 연회 장면에서는 월병·피단·중국식 만두가 식탁에 올랐고 충녕대군(세종대왕)이 연회장 한쪽에 서서 사신을 맞는 등 실제 역사와 고증이 맞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경시 관계자는 "역사왜곡 등 논란에 대해 제작사에 적극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앞으로 영화나 드라마 인센티브 지원신청 시 방송내용 등을 철저히 검토해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